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성당
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성당의 신자들의 의견과 소통에 목적을 둔 게시판입니다. 특정 사람에게 비방하는 글이나 광고성이 있는 글은 삭제처리 됩니다.

나에게 묻습니다

2012.01.17 23:09

운영자 조회 수:43051

      나에게 묻습니다 내 이름을 부르며 나에게 묻습니다. 나는 정말로 가슴속에 작은 사랑이라도 품고 있으며 그 사랑을 이웃과 함께 나누고 있는지... 내 이름을 부르며 나에게 묻습니다. 나는 정말로 가슴속에 작은 진리라도 품고 있으며 그 진리에 따라 행동하고 있는지... 내 이름을 부르며 나에게 묻습니다. 나는 정말로 가슴속에 작은 믿음이라도 가지고 있으며 그 믿음으로 나 자신과 내 이웃을 신뢰하면서 살아가고 있는 지... 내 이름을 부르며 나에게 묻습니다. 나는 정말로 가슴속에 작은 인내라도 품고 있으며 그 인내로 참고 기다리며 아름답게 침묵하고 있는 지... 내 이름을 부르며 나에게 묻습니다. 나는 정말로 가슴속에 작은 친절이라도 품고 있으며 그 친절의 표현으로 작은 미소라도 얼굴이 띄우고 있는지... 내 이름을 부르며 나에게 묻습니다. 나는 정말로 가슴속에 작은 평화라도 품고 있으며 그 평화로 다른 이의 마음에 평안을 전하고 있는지... 내 이름을 부르며 나에게 묻습니다. 나는 정말로 가슴속에 작은 용기라도 품고 있으며 그 용기로 날마다 새로워지며 언제나 정의의 편에 서고 있는지... -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중에서 - 위대한 사람... 위대한 나... 어떤 사람이 위대한 사람일까요..??? 하루 하루 시간이 지나가고 살면 살수록 문득 문득 이런 생각이 스칩니다. 나 지금 잘 살고 있는건가?? 지금 충분히 행복 한가 지금 걸어 가고 있는 이 길이 잘 가고 있는 것인지... 과연 옳은 길인가?? 우리 들의 삶에서 정답이란 없다고. 내가 가진 능력과 무엇이 날 그리고 주위 사람 들을 행복하게 하는지 제 자신을 다시 한번 뒤돌아 보는 시간을 가져 보는 하루가 될 듯 합니다. 내가 살고 있는 모습에서 풍겨 나올수 있는 그림이 보여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오늘도 열심을 내어 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50 ♧ 한손으로 치는 박수 2012.02.22 73469
149 닉 부이치치 - 행복 전도사 2012.03.13 69074
148 뜯지 않은 레코드판 2012.02.21 60521
147 어서 빛으로 일어나 2012.04.03 57618
146 성목요일 2012.04.03 52809
145 [중앙일보 j Story] 이병철 회장 24개 영적 질문, 차동엽 신부가 24년 만에 답하다. 2012.01.17 45236
» 나에게 묻습니다 2012.01.17 43051
143 예수부활 대축일 2012.04.16 41062
142 교황청, 신앙의 해 사목적 권고 담은 ‘공지’ 발표 12-01-12 2012.01.17 40896
141 부활 2012.04.16 40463
140 새해의 약속은 이렇게 / 이해인 수녀님 2012.01.17 35157
139 2012.04.24 32552
138 쉬어가는 삶 2012.01.17 30294
137 시간이 지날수록 2012.01.17 24137
136 가장 아름다운 시간 2012.01.17 22778
135 ♧ 재의 수요일에 2012.02.22 18823
134 고백성사 질문입니다. [1] 2010.02.24 12398
133 오래된 친구를 찾습니다 [1] 2008.12.19 12121
132 견진성사에 관하여 질문드립니다. 2011.02.16 10978
131 주일학교에 관해서,,, 2009.06.24 9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