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성당
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성당의 신자들의 의견과 소통에 목적을 둔 게시판입니다. 특정 사람에게 비방하는 글이나 광고성이 있는 글은 삭제처리 됩니다.

♧ 한손으로 치는 박수

2012.02.22 15:32

운영자 조회 수:73469

 ♧ 한손으로 치는 박수

    한손으로 치는 박수 미국의 유명한 연예인 지미 듀란테는 어느 날, 2차 세계 대전의 참전 용사들을 위한 쇼에 출연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그는 바쁜 스케줄로 꽉 짜여져 있던 터라 시간 내기가 몹시 어려웠지만, 차마 거절할 수 없어 단 몇 분밖에 시간을 낼 수 없다고 말했다. 쇼 기획자는 지미 듀란테를 무대에 세우는 것만으로도 대성공이라 생각했기에 그에게 간단한 원맨쇼를 한 뒤 곧바로 무대에서 내려와도 좋다고 했다. 드디어 쇼 공연날이 되었다. 전쟁 용사들을 위한 여러 연예인들의 공연이 있은 뒤 지미 듀란테의 순서가 되었다. 그런데 무대에 올라간 지미 듀란테는 예정된 짤막한 원맨쇼를 끝내고도 무대에서 내려올 생각을 하지 않았다. 객석의 박수 소리는 점점 커졌고 그는 계속해서 쇼를 진행했다. 그렇게 15분, 20분, 30분이 흘렀다. 무대 뒤에 서 있던 쇼 기획자는 고개를 갸웃거렸다. 마침내 쇼를 완벽하게 마친 지미 듀란테가 우뢰와 같은 객석의 환호를 받으며 무대에서 내려오자 쇼 기획자가 물었다. “난 당신이 몇 분만 무대에 설 줄 알았는데, 어떻게 된 일입니까?” 그러자 지미 듀란테가 얼굴에 미소를 지으며 대답했다. “처음엔 나도 그럴 계획이었소. 하지만 내가 계속해서 쇼를 진행한 데는 이유가 있소. 저기 무대 맨 앞줄에 앉은 사람들을 보시오.” 지미 듀란테가 가리키는 곳을 바라본 쇼 기획자의 눈에 어느새 눈물이 맺혔다. 무대 맨 앞에는 두 명의 참전 용사가 앉아 있었는데, 둘 다 전쟁에서 한쪽 팔을 잃은 사람들이었다. 한 사람은 오른팔, 한 사람은 왼팔. 나란히 앉은 두 사람은 매우 즐거워하면서 각자 남은 한쪽 팔을 서로 부딪쳐 열심히 박수를 치고 있었다. - 씨 뿌리는 사람의 씨앗주머니 중에서 -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 한손으로 치는 박수 2012.02.22 73469
149 닉 부이치치 - 행복 전도사 2012.03.13 69074
148 뜯지 않은 레코드판 2012.02.21 60521
147 어서 빛으로 일어나 2012.04.03 57618
146 성목요일 2012.04.03 52809
145 [중앙일보 j Story] 이병철 회장 24개 영적 질문, 차동엽 신부가 24년 만에 답하다. 2012.01.17 45236
144 나에게 묻습니다 2012.01.17 43051
143 예수부활 대축일 2012.04.16 41062
142 교황청, 신앙의 해 사목적 권고 담은 ‘공지’ 발표 12-01-12 2012.01.17 40896
141 부활 2012.04.16 40463
140 새해의 약속은 이렇게 / 이해인 수녀님 2012.01.17 35157
139 2012.04.24 32552
138 쉬어가는 삶 2012.01.17 30294
137 시간이 지날수록 2012.01.17 24137
136 가장 아름다운 시간 2012.01.17 22778
135 ♧ 재의 수요일에 2012.02.22 18823
134 고백성사 질문입니다. [1] 2010.02.24 12398
133 오래된 친구를 찾습니다 [1] 2008.12.19 12121
132 견진성사에 관하여 질문드립니다. 2011.02.16 10978
131 주일학교에 관해서,,, 2009.06.24 9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