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성당
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 성당의 매주마다 발행되어지는 소식지 입니다.
문의 사항이 있으신 분은 office@dallaskoreancatholic.org 으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2017년 2월 26일 주보

조회 수:16 04.07.2017





오늘의 묵상



예수님 시대나 지금이나 경제적 불평등과 이민족의 지배로 인해 군중이 겪는 빈곤과 박탈감, 분노와 슬픔은 커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군중을 예수님께서는 아주 명쾌하면서도 감동적인 말씀으로 위로하십니다.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무엇을 입을까 걱정하지 마라.” “내일을 걱정하지 마라. 내일 걱정은 내일이 할 것이다.” 걱정하지 말라고 하지 않을 수 없는 것들은, 예나 지금이나 먹고, 입고, 자는 일, 곧 의식주입니다. 우리의 걱정거리가 정말 우리가 살고 죽는 본질적인 고민일까요? 예수님께서는 모든 걱정거리 이전에 ‘하느님의 나라와 그분의 의로움’을 찾으면 먹고 사는 문제는 해결된다고 하십니다.   사실 하느님의 사랑과 자비를 체험해 온 교회는 가난한 이들을 위한 나눔을 실천해 왔습니다. “여인이 제 젖먹이를 잊을 수 없지만, 설령 그런 일이 일어난다 해도 ‘나는 너를 잊지 않는다.’”는 하느님의 말씀은, 내가 ‘더 잘 먹고, 더 잘 마시고, 더 잘 입는’ 고민을 더 이상 하지 않고, 오히려 내가 가진 것들을 이웃과 나누고, 내가 고민하지 않아도 나를 더 귀하게 여겨 주시고, 훨씬 더 잘 입혀 주실 하느님에 대한 믿음으로 살 필요가 있다는 말씀입니다. “너희는 하느님과 재물을 함께 섬길 수 없다.”는 말씀이 내게 죄스러운 느낌이 들게 한다면, 나는 분명히 재물의 풍요로움에 마음이 갇혀, 현재(present)를 선물(present)로 살지 못하고, 내일을 미리 오늘로 앞당겨 사느라, 이웃의 아픔을 외면하기 쉽습니다. 내가 하느님을 잊고 살아도, ‘내 바위, 내 구원’이신 하느님께서는 나를 결코 잊지 않으신다는 것을 명심합시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주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첨부 파일 (PDF 파일 )다운로드 받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