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성당
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 성당의 매주마다 발행되어지는 소식지 입니다.
문의 사항이 있으신 분은 office@dallaskoreancatholic.org 으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2017년 7월 2일 주보

조회 수:7 07.22.2017

오늘의 묵상



한국인으로서 첫 번째 사제이신 김대건 신부님은 한국 성직자들의 수호자이십니다. 고국을 떠난 지 9년 만인 1845, 중국 상하이 근처 김가항에서 사제품을 받고 귀국하여 1년 남짓한 짧은 사제 생활 끝에 25세의 젊은 나이로 새남터 형장에서 순교하신 분입니다. 참으로 고귀한 죽음이었습니다. 그러나 인간적인 시각으로 본다면 안타깝기만 합니다. 김 신부님은 서양 학문을 체계적으로 배운 최초의 한국인이었지요. 조정에서는 여러 가지 방법으로 회유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분은 오직 하나만을 택하고 맙니다. 바로 하느님의 길입니다. 그렇다면 순교의 칼을 당당히 받았던 그 힘은 도대체 어디서 나온 것입니까? 끝까지 사제의 길을 지킬 수 있었던 그 힘은 어디서 솟아 나오는 것입니까? 물론 본인의 신심과 열정에서 나왔겠지만, 그 뒤에는 많은 교우가 드린 기도의 힘이 있음을 아무도 부인하지 못합니다. 사제는 신자들의 기도를 통해 성장하고 자신을 지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이유로 사제들의 힘과 능력, 용기는 신자들에 달려 있다 해도 과언은 아닐 것입니다. 오늘날도 사제들이 순수함과 열정을 잃지 않도록 많은 기도가 필요합니다. 부족한 사제의 노력과 능력을 메워 줄 영적인 힘을 주시기를 청합니다. (김준철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주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첨부 파일 (PDF 파일 )다운로드 받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