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성당
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 성당의 매주마다 발행되어지는 소식지 입니다.
문의 사항이 있으신 분은 office@dallaskoreancatholic.org 으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2017년 9월 3일 주보

조회 수:39 09.02.2017

오늘의 말씀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시면서 당신의 수난과 죽음을 예고하시는 예수님의 말씀에는 단호함이 엿보입니다. 맺고 푸는 열쇠까지 받은 베드로에게 “사탄아, 내게서 물러가라.”고 단호하게 말씀하시는 모습 속에는 하느님의 뜻과 계획에 걸림돌이 되는 인간적인 유혹과 욕망을 철저하게 단죄하는 예수님의 결연함이 엿보이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길은 현실의 처지에 따라 적당히 타협하는 길이 아니라, “자신을 버리고 십자가를 지고” 따르는 길입니다. 예레미야 예언자는 하느님의 말씀을 전할 때마다 조롱과 놀림을 받고 치욕과 비웃음거리가 되고 마는, 세상의 걸림돌이 되는 것이 고통스러웠습니다. 그런데도 하느님께서는 ‘뼛속’에 말씀을 가두어 ‘심장 속에서 불처럼’ 타오르게 하시면서 예언자의 길이 세상과 맞서는 험난한 길임을 일깨워 주십니다. 바오로 사도도 예수님의 복음을 전하는 수차례 전도 여행에서 칭송과 존경보다는 반대와 박해를 받았지만, 그리스도를 자신의 생의 전부로 여길 만큼 복음의 기쁨 속에 살았기에 역경에도 뜻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우리 몸을 “하느님 마음에 드는 거룩한 제물”로 바치고, “현세에 동화되지 말고 정신을 새롭게 하여”, “무엇이 하느님의 뜻인지, 무엇이 선하고 무엇이 하느님 마음에 들며 무엇이 완전한 것인지 분별”하라는 바오로 사도의 말씀은, 그리스도를 따르는 우리가 날마다 마음에 새기며 살아야 말씀입니다. 그분의 말씀이 삶에 ‘걸림돌’이 아니라 ‘디딤돌’이 되게 달라고 기도할 때입니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주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첨부 파일 (PDF 파일 )다운로드 받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