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성당
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 성당의 매주마다 발행되어지는 소식지 입니다.
문의 사항이 있으신 분은 office@dallaskoreancatholic.org 으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2017년 9월17일 주보

조회 수:24 09.16.2017

오늘의 묵상


‘불사의 희망’, 죽음도 꺾지 못하는 희망이 있다면 우리는 희망에 목숨을 있을까요? 그런 희망이 있다면 그것은 단순히 생각이나 기대일 수는 없습니다. 확고한 신념이 생기려면 바오로 사도처럼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직접 뵙고, 수많은 역경과 고난 속에서도 주님께서 지켜 주고 계신다는 체험이 필요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그분의 뒤를 따라 불사의 희망, 영원한 생명에 대한 확신을 얻으려면, “자신을 버리고 날마다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고 가르치십니다. 누구나 저마다 짊어져야 삶의 십자가가 있습니다. 책임져야 가족, 살기 위해 다녀야 하는 직장, 보기 싫지만 만나야 하는 사람들, 힘겨운 학업, 떨쳐 버리지 못하는 지병, 경제적인 빈곤, 희망 없는 인생, 맞이해야 두려운 죽음에 이르기까지 자신이 짊어진 십자가의 무게가 가장 크게 다가옵니다. 배교를 강요하는 이들의 앞에 당당하게 신앙을 증언한 103 한국 순교 성인들이라고 이런 인생의 십자가가 없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마지막 순간까지 순교자들이 배교의 유혹을 이겨 있었던 것은, ‘날마다’ 자신들의 십자가를 짊어지는 고행 속에서도 ‘불사의 희망’, 영원한 생명에 대한 확신을 버리지 않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우리 시대에는 피를 흘리는 순교는 없지만, 삶의 무게를 짊어져야 땀과 희생의 순교는 요청됩니다. 한두 순교하는 마음으로 참고 수는 있지만, ‘날마다’ 십자가를 지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삶은 수행의 연속이고, 수행의 날에 세상의 어떤 것도 우리를 떼어 놓을 없는 ‘하느님의 사랑’의 품에 안기는 것이 우리의 희망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요?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주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첨부 파일 (PDF 파일 )다운로드 받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