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성당
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 성당의 매주마다 발행되어지는 소식지 입니다.
문의 사항이 있으신 분은 office@dallaskoreancatholic.org 으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2017년 10월 08일 주보

조회 수:8 10.17.2017

오늘의 묵상



혼인 잔치와 포도밭의 비유는 하느님의 나라를 비유하시는 예수님의 단골 메뉴입니다. 그만큼 하늘 나라를 표현하는 신학적인 깊이가 있는 비유입니다. 농부는 기름진 산등성이에 땅을 일구고 돌을 골라내어 좋은 포도밭을 만듭니다. 자신이 손수 공들여 만든 포도밭은 자신의 혼이 담겨 있는 자식과도 같은 것이고, 마치 혼인 예식에서 사랑스럽기 그지없는 신부와도 같습니다. 그렇게 정성이 담긴 포도밭에서 농부는 당연히 좋은 결실을 기대합니다. 그러나 포도밭은 주인이 기다리는 결실을 안겨 주지 않고, 소작인의 배신이라는 통탄할 결과를 가져다줍니다. 간단한 비유 안에 우리 인류의 역사가 담겨 있습니다. 하느님의 끊임없는 사랑과 용서에 온전히 응답하지 못하는 인류의 부족함의 역사입니다. 그러나 구약의 이사야 예언서와 예수님의 비유에는 근본적인 차이가 있습니다. 오늘 독서인 이사야서에서는, 포도밭 주인이 울타리를 걷어치우고 가시덤불과 엉겅퀴가 올라오도록 내버려 두어 황폐하게 놓아두지만, 예수님의 비유에서 포도밭 주인은 “제때에 소출을 바치는 다른 소작인들에게 포도밭을 내줄 것입니다. 다른 소작인은 인류의 구원을 위한 위대한 중책을 맡은 하느님의 백성, 교회이고, 교회의 중심에는 집짓는 이들에게는 버림받았으나,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신 예수님께서 계십니다. 하느님의 사랑은 영원하시고, 우리가 구원받을 때까지 계속될 것입니다. 그러나 그분의 도구로 부름을 받은 우리 교회가, 구약의 이스라엘 백성의 잘못을 되풀이할지, 아니면 새로운 소작인으로서 마지막 날에 제때에 소출을 바칠 있을지는 바로 오늘 우리 자신의 삶에 달려 있습니다. (이정주 아우구스티노 신부)






주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첨부 파일 (PDF 파일 )다운로드 받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