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성당
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 성당의 매주마다 발행되어지는 소식지 입니다.
문의 사항이 있으신 분은 office@dallaskoreancatholic.org 으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2017년 12월 10일 주보

조회 수:45 12.10.2017

오늘의 묵상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외아드님을 세상에 보내시어 영원한 생명을 보여 주셨습니다. 주님께서는 미리 세례자 요한을 보내시어 유다인들에게 죄를 뉘우칠 기회를 주셨습니다. 요한은 사람들에게 물의 세례를 주며 ‘죄의 용서의 은총을 받는 표지’를 보여 줍니다. 세례자 요한은 ‘광야에서 외치는 이의 소리’이지만, 예수님께서는 생명과 은총을 넘치게 주시는 분이십니다. 요한은 구세주의 은총을 받을 있는 길을 닦으려고 파견된 것입니다. 주님의 성탄을 준비하는 우리는 척박한 광야 생활 중에 주님의 은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우리 삶의 황폐함은 구원의 기쁜 소식을 더욱더 갈망하게 합니다. 주님께서 함께하시지 않는 세상은 진정한 평화와 안식이 없기에 우리 영혼은 하느님의 은총을 목말라합니다. 주님께서 우리 한가운데 오시도록 죄의 골짜기를 메우고 고집과 자만심이 가득한 언덕들을 낮추어야 하겠습니다. 그러면 우리는 주님께서 우리에게 오시는 찬란한 영광과 위로를 마음껏 누릴 있습니다. ‘새끼 양들을 팔로 모아 품에 안으시는 목자’의 사랑을 체험할 있습니다. 주님의 날은 도둑처럼 오지만, 모든 것을 새롭게 하는 날이기도 합니다. 소박한 사람들은 회개의 메시지를 받아들이지만, 세상의 권력에 매달려 있는 사람들은 그것을 거부합니다. 재산이나 명예에 집착하는 사람, 자만에 빠져 있는 사람은 마음속에 장애물을 만들어 예기치 못한 순간에 종말을 맞습니다. 그들은 놀라움과 공포, 절망과 후회로 가득한 종말을 맞게 됩니다. 주님의 날을 맞이하는 지름길은 회개와 신심 생활에 있습니다. (류한영 베드로 신부)




주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첨부 파일 (PDF 파일 )다운로드 받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