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성당
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 성당의 매주마다 발행되어지는 소식지 입니다.
문의 사항이 있으신 분은 office@dallaskoreancatholic.org 으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2018년 2월 4일 주보

조회 수:20 02.11.2018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을 보면 예수님께서는 많은 사람을 고쳐 주시고는, 새벽이 되자 외딴곳으로 가시어 기도하십니다. 이처럼 활동하기 전과 후에는 기도가 필요합니다. 기도는 활동의 원천이고, 활동은 기도의 목적을 올바로 깨닫게 주기 때문입니다. 기도 않고 활동만 한다면 영적인 힘을 잃어버리게 것입니다. 이웃을 돌보지 않고 기도만 한다면, 영적인 자만에 빠지게 될지도 모릅니다. 그런데도 우리는 기도를 활동으로, 활동을 기도로 대치하려는 유혹을 받지 않습니까? 우리는 기도를 통해 없었던 목마른 이들을 보아야 하며, 활동을 통해 그들에게 물을 주어야 합니다. 내가 힘든 상황에 있더라도, 나보다 더한 처지에 놓인 이에게도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예수님께서는 많은 사람을 고쳐 주셨기에 마을에 계속 머무신다면 갈채와 함께 편안한 생활이 보장될 것입니다. 그렇지만 다른 길을 택하시지요. “다른 이웃 고을들을 찾아가자. 그곳에도 내가 복음을 선포해야 한다. 사실 나는 일을 하려고 떠나온 것이다. 우리가 가지 일을 끝내면 다른 일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현실에 안주하지 말고, 새로운 일을 찾고 끝없이 도전해야만 하지요. 바오로 사도 역시 2독서에서 말씀하시지요. “내가 복음을 선포한다고 해서 그것이 나에게 자랑거리가 되지는 않습니다. 나로서는 어찌할 없는 의무이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다른 이에게 의미 있는 존재가 되기 위한 자세에 대해 묵상했으면 합니다. (김준철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주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첨부 파일 (PDF 파일 )다운로드 받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