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성당
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 성당의 매주마다 발행되어지는 소식지 입니다.
문의 사항이 있으신 분은 office@dallaskoreancatholic.org 으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2018년 11월 11일 주보

조회 수:24 11.13.2018

오늘의 묵상



진심은 통한다고 합니다. 가뭄에 마지막 남은 밀가루 줌과 기름으로, 죽기 전에 아들과 마지막 음식을 만들어 먹으려던 사렙타의 과부는 엘리야 예언자를 믿었기에 있었습니다. 궁핍한 가운데 하루 먹고 생활비를 모두 헌금함에 넣는 과부의 모습을 칭찬하신 예수님께서는,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채워 주신다는 믿음이 얼마나 중요한지 가르쳐 주십니다. 살아 있는 모든 생물은 생존 욕구를 갖고 있기에 어떻게 해서든 살길을 찾기 마련입니다. 인간도 먹고 사는 것이 중요하니 생존의 문제라면 도덕 가치나 윤리 규범들이 별로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나쁜 것은 과부들의 가산을 등쳐 먹으면서도 도덕적으로 남에게 흠이 없는 것처럼 보이고, 윗자리에 앉아 사람들에게 존경받고, 뽐내면서 기도하는 위선적 삶입니다. 예수님께 심한 질책을 받는 바리사이들의 모습이 결코 나의 모습이 아니라고 말할 없고, 지금의 교회의 모습이 아니라고 선뜻 부정하지 못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리스도교는 많은 사람의 죄를 짊어지시고 십자가에서 자신을 완전한 희생 제물로 봉헌하신 예수님께서 십자가의 자기 비움으로 하늘 나라의 문을 여시고, 죄와 죽음을 이겨 내신 하느님의 영광스러운 승리에 희망을 두는 종교입니다. 그래서 마음이 가난한 사람만이 하느님 나라를 봅니다. 비록 현실은 어둡고 힘들지만, 그리스도인은 시편 저자의 기도가 현실이 것임을 믿는 사람들입니다. “주님은 영원히 신의를 지키시고, 억눌린 이에게 권리를 찾아 주시며, 굶주린 이에게 먹을 것을 주시네. 주님은 잡힌 이를 풀어 주시네. 아멘! 그렇게 되기를 빕니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주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첨부 파일 (PDF 파일 )다운로드 받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