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성당
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 성당의 매주마다 발행되어지는 소식지 입니다.
문의 사항이 있으신 분은 office@dallaskoreancatholic.org 으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2018년 11월 18일 주보

조회 수:30 11.21.2018

오늘의 묵상



살아 있는 모든 생명체는 언젠가 맞이해야 종말이 있습니다. 내가 원해서 세상에 태어나지는 않았지만, 언젠가 세상에서 생명이 끝날 날이 것임을 압니다. 생명은 살려는 욕구에 바탕을 두기 때문에 죽음을 두려워하고, 생명이 끝난 이후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도 궁금해 합니다.현대 의학과 과학이 죽음의 세계를 해명하려고 노력해 왔지만, 어느 누구도 죽음 너머의 세상을 분명하게 알려 적은 없습니다. 이따금 임사 체험을 해서 죽음의 세계를 경험하였다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있지만, 그것은 죽음 이전에 일어난 주관적 체험의 현상일 따름입니다. 그리스도교는 역사 안에서 인간 존재의 마침, 죽음의 의미가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로 밝혀졌음을 믿는 종교입니다. 그리고 그분의 부활은, 단순한 인간이 얻은 특은이 아니라 인류의 창조주이며 섭리자이신 하느님의 뜻이 인류에게 공적으로 선포된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번에 당신 자신을 하느님께 바치시며 우리를 위하여 대속의 희생 제물이 되셨기에 인류의 마지막 악인 죄와 죽음에 대하여 승리하신 것입니다. 이제 우리에게는 믿음에 대한 확신과 예수님의 부활을 선포하며 주님의 가르침에 따라 살아갈 용기가 필요한 때입니다. 세상 종말의 ‘그 날과 시간’은 누구도 모릅니다. 우리는 표징들을 통하여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주시는 메시지를 놓쳐서는 됩니다. 세상이 혼란스러울수록 우리를 미혹에 빠뜨리는 거짓 예언자들도 많아질 것입니다.우리는 예수님께서 이루신 놀라운 구원의 은총에 감사하며 참된 교회 안에 머물러야 합니다. 참된 교회는 가난한 이들과 함께 있고, 스스로 가난한 교회여야 합니다. 가난은 예수님의 삶이었고, 교회는 그분의 가르침에 따라 세상 너머 하느님께 가치를 두고 살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주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첨부 파일 (PDF 파일 )다운로드 받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