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성당
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 성당의 매주마다 발행되어지는 소식지 입니다.
문의 사항이 있으신 분은 office@dallaskoreancatholic.org 으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2018년 12월 23일 주보

조회 수:19 01.05.2019

오늘의 말씀



미카 예언자는 부도덕하게 살고 가난한 이들을 억압하며 예루살렘 성전에서 형식적으로 예배를 드리는 당시의 종교 지도자들과 정치 지도자들을 질책합니다. 그러면서, 오직 도래하시는 메시아만이 주실 있는 가장 귀한 선물이 평화라고 말합니다. 하느님께서는 세상을 구원하시려고 인간의 능력이나 지혜를 필요로 하지 않으시고 오히려 당신 계획에 기쁘게 순종하며 자신을 내놓는 사람들을 활용하십니다. 아주 작은 시골 마을인 베들레헴, 작은 지파인 유다, 가운데서 가장 작은 다윗 가문! 하느님께서는 예수님께서 태어나실 장소로 수도인 예루살렘보다는 오히려 베들레헴을 선택하셨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하루에 , 동물이나 봉헌물을 바쳤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그런 예배가 형식적으로 변하고 말았습니다. 메시아께서 오심으로써 성전에서 바치는 그런 예배 행위는 가치와 의미를 잃어버립니다. 마리아의 태중에서 사람이 되신 예수님께서는 “영과 진리 안에서”(요한 4,24) 하느님께 예배를 드리시려고 세상에 오셨기 때문입니다. 하느님을 예배하는 가장 합당한 유일한 방법은 하느님의 뜻을 행하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잉태한 마리아는 서둘러 사촌 엘리사벳을 방문하러 떠납니다. 교통편이 발달하지 않던 시대에 걸어가는 여정은 무척 힘들었을 것입니다. 하느님의 계획에 겸손하게 열린 마음으로 순종한 마리아는 세례자 요한의 출산을 준비하는 사촌 엘리사벳을 돌봄으로써 하느님의 사랑에 응답합니다. 마리아는 자신도 힘든 처지이지만 주위에 있는 사람들에게 겸손하고 기쁘게 봉사하는 참된 ‘주님의 여종’, 이웃에 대한 배려가 가득한 여인임을 있습니다.(안봉환 스테파노 신부)




주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첨부 파일 (PDF 파일 )다운로드 받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