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성당
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 성당의 매주마다 발행되어지는 소식지 입니다.
문의 사항이 있으신 분은 office@dallaskoreancatholic.org 으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2019년 5월 26일 주보

조회 수:53 05.25.2019
오늘의 묵상

대부분의 동물들과 마찬가지로 바닷가재도 영역 다툼을 한다고 합니다. 싸움에서 승리한 가재의 몸속에서는 세로토닌이란 호르몬이 활성화됩니다. 반면 패배자의 몸에는 옥토파민이란 호르몬이 많아집니다. 세로토닌은 기분 좋은 자신감을 주고, 옥토파민은 우울함과 무기력을 줍니다. 그래서 승리자는 계속 승리할 가능성이 커지고, 패배자는 두려움에 사로잡혀 누구와도 싸우기를 거부하며 영원한 패배자가 됩니다. 그런데 패배한 바닷가재에게 승리자의 세로토닌을 뽑아 주사하면, 다시 자신감을 갖고 싸움을 시작하여 승리자로 변하게 된다고 합니다. 인간은 모두 죄와의 싸움에서 패배자로 태어납니다. 이를 ‘원죄’라 합니다. 그래서 감히 죄와 싸워 이길 생각을 하지 못합니다. 이런 우리가 죄에서 해방되기를 원한다면, 승리의 호르몬과 같은 ‘성령’을 받아야 합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죄와 싸워 마침내 승리하셨고, 우리에게 성령을 부어 주셨습니다. 성령을 받은 우리는 이제 다시 힘을 얻어 죄와 싸워 승리하게 됩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십자가의 신비를 제자들에게 설명해 주십니다. 당신께서 죽으러 가시기에 제자들이 두려워하고 산란해지겠지만, 예수님께서는 오히려 기뻐하라고 말씀하십니다. 왜냐하면 당신께서 떠나신 아버지께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성령을 보내 주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당신을 사랑하는 이들이 성령을 받게 됩니다. 예수님께서 죽음을 말씀하시면서도 “이웃을 사랑하라.”는 당신 계명을 지키라고 하시는 이유는, 당신의 수난 공로로 성령을 통하여 사랑이 그들 안에 부어질 것이기 때문입니다(로마 5,5 참조). 사랑하는 이가 영원한 승리자가 됩니다. (전삼용 요셉 신부)



주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첨부 파일 (PDF 파일 )다운로드 받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