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성당


김남길 신부님 강론-연중 제 23주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