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성당
달라스 성 김대건 한인 성당의 매주마다 발행되어지는 소식지 입니다.
문의 사항이 있으신 분은 office@dallaskoreancatholic.org 으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2020년 3월 1일 주일

조회 수:80 03.03.2020
오늘의 묵상

사순 시기 번째 주일에 듣는 말씀의 주제는 ‘유혹’입니다. 인류의 인간인 아담과 하와는 ‘하느님처럼 된다.’는 뱀의 유혹에 넘어가 죄를 저지릅니다. 예수님께서도 공생활에 앞서 악마의 유혹을 받으십니다. 악마는 “당신이 하느님의 아들이라면” 돌을 빵으로 만들고 성전 꼭대기에서 뛰어내려 보라고 유혹합니다. 눈에 보이는 세상의 화려함과 영광으로 예수님을 유혹합니다. 예수님께서 하느님의 아드님이심을 스스로 드러내시도록 유혹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분의 신원은 복음 선포와 행적 그리고 십자가의 순명을 통하여 드러납니다. 하느님의 영광은 세상의 것처럼 겉으로 화려하게 드러나지 않습니다.
유혹자는 사람들을 나쁜 것으로 유혹하지 않습니다. 좋아 보이는 것으로, 화려하고 아름답게 보이는 것으로, 그리고 마치 그것이 하느님의 뜻에 맞는 것처럼 우리를 시험합니다. 그렇기에 유혹을 뿌리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인간뿐 아니라, 예수님께서도 유혹을 받으셨습니다. 따라서 유혹에 빠지지 않으려면 무엇보다 먼저 우리 또한 언제나 유혹을 받고 있다는 것을 아는 것이 필요합니다. 유혹에 약하다고 인정해야 합니다.
유혹이 있다는 것에, 자주 유혹을 받는다는 것에 실망할 필요는 없습니다. 혼자 충분히 유혹을 감당할 없다는 것을 때, 도움을 청할 있습니다. 유혹에 약하다는 것을 고백하고 주님께 도움을 청할 때, 유혹을 물리칠 힘을 얻을 있습니다. 이렇게 우리는 주님께 도움을 청하며 살아야 한다는 것을 유혹을 통해서도 다시 깨닫습니다.
(허규 베네딕토 신부)



주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첨부 파일 (PDF 파일 )다운로드 받아주세요